Archives for: 12월 2017

대한민국, IMDRF 열 번째 회원국 가입(Korea becomes the 10th member of IMDRF)

대한민국, IMDRF 열 번째 회원국 가입(Korea becomes the 10th member of IMDRF)

2017년 12월 11일자 식약처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대한민국이 국제의료기기규제포럼(IMDRF)의 공식 회원국이자 열 번째 회원국이 되었다고 합니다. 기존의 회원국으로는 미국, 유럽연합,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브라질, 러시아, 싱가포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아래에 관련 보도자료 내용을 인용합니다.
According to the Korea MFDS website as of December 11, 2017, Korea has become an official (the 10th) member of the International Medical Device Regulatory Forum(IMDRF) after the US, EU, Canada, Australia, Japan, China, Brazil, Russian, and Singapore. Followings are the official announcement in Korean:

<2017년 12월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IMDRF 정식 회원국 가입으로 의료기기분야 국제 위상 높아져

-미국, 유럽연합, 일본 등에 이은 10번째 회원국으로 의료기기 수출 활성화 기대-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의료기기 규제분야 국제협의체인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에 정식 회원국으로 가입하여 의료기기 수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 이번 가입은 미국, 유럽연합,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브라질, 러시아, 싱가포르에 이은 10번째로서 당초 가입 목표(`21년)를 4년이나 앞당겨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 발굴·육성’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 또한 이번 IMDRF 가입으로 국가 위상이 높아져 국제 의료기기 규제를 수립·결정하고 가이드라인을 제·개정하는데 우리 의견을 적극적으로 제시하여 반영할 수 있게 되었다.
– 회원국들간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GMP) 전부 또는 일부를 인정하는 ‘의료기기단일심사프로그램(MDSAP)’이 적용될 수 있어 허가기간이 단축되는 등 해당 국가에 국내 의료기기를 수출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브라질
○ 참고로 ‘국제의료기기규제당국자포럼(IMDRF)’은 `11년 설립되어 전 세계 의료기기 규제 수준과 방향을 주도하고 있으며 회원국들이 의료기기 세계시장 규모의 85%를 차지하고 있다.

□ 식약처는 IMDRF 가입을 위하여 IMDRF 뿐 아니라 아시아의료기기규제조화회의(AHWP) 등의 협력기구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3D 프린팅, 인공지능(AI) 등 첨단 과학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에 대한 안전성·성능 평가 기준을 마련하는 등 `14년부터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 AHWP(Asian Harmonization Working Party) : 중국·싱가포르·홍콩·대만·태국·필리핀·라오스·인도네시아·베트남 등 아시아를 비롯한 전세계 31개 회원국이 의료기기 규제조화를 위해 ‘96년에 발족한 규제당국자 및 업계 전문가 간 협력기구
○ IMDRF 총회에 매년 참가하여 우리나라 의료기기 제도를 소개하고, `14년 11월 AHWP 의장국으로 선출된 후 회원국 간 공통으로 적용할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안하는 등 규제 조화에 앞장섰다.
○ `15년부터는 APEC 규제조화센터(AHC) 의료기기 부작용·감시분야에서 감시 가이던스, 부작용보고시스템 등 우리나라 안전관리 제도를 알리고 있으며, 국내 의료기기 기준·규격을 IEC, ISO 등 최신 국제기준으로 개선하고 있다.
※ APEC 규제조화센터(APEC Harmonization Center, AHC) : APEC 공인 국제교육기구로 APEC지역 의약품·의료기기 등의 인허가 및 안전관리체계의 국제 규제조화를 위해 2009년 식약처에 설립
○ 3D 프린터,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이 적용된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제정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첨단 의료기기에 대한 허가·심사 기준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있다.

□ 류영진 식약처장은 “이번 IMDRF 회원국 가입은 국내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의 노력과 어려운 여건에도 국제조화를 위한 의료기기업체들의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의료기기가 전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보도자료(hwp)  /  보도자료(pdf)